“예수의 사랑이 750만 디아스포라 형제에 충만하길” | 기독교뉴스
Published On: 2015년 12월 22일, 화요일 10:48:14

“예수의 사랑이 750만 디아스포라 형제에 충만하길”

Date: 2015.12.22, 10:48:14

세기총, 성탄절 메시지

유종환 기자  |  yjh4488@hanmail.net

 

세계한인기독교총연합회(대표회장 김요셉 목사)가 성탄 메시지를 통해 자기 백성을 구원하러 이 땅에 오신 우리 주 예수 그리스도의 사랑이 우리 대한민국과 북한동포들과 전 세계에 흩어져 있는 750만 디아스포라 형제들과 온 인류 위에 충만하기를 기원했다.

세기총은 먼저 “예수님의 성육신하심은 신이 사람이 되는 낮아지심의 희생이었으며, 온유와 겸손의 섬김이었다”면서, “2015년도 성탄절을 맞아 주님께서 우리에게 보여주신 참 사랑의 진정한 의미를 다시 한 번 깊이 생각하며, 우리를 죄에서 구원하시기 위해 독생하신 아들을 내어주신 그 사랑을 깊이 새기며 그리스도인다운 삶을 드러내길 원한다”고 밝혔다.

또한 “작금의 지구촌은 민족 간, 국가 간, 종교 간의 다툼과 분쟁 속에서 한계 상황을 넘긴 과격한 폭력과 불특정의 테러로 심각하고도 두려운 위협에 직면해 있으며, 세대간, 지역 간, 계층 간, 이념 간의 대립 현상이 심화되고 있어 온 인류가 참 평안과 안식을 얻지 못하고, 두려움과 공포 속에 서로 상처를 주고받는 불확실성의 시대를 살고 있다”고 지적한 뒤 “국내적으로는 활력을 잃은 경제와 남북 간 긴장완화와 상생의 경제교류, 그리고 저 출산과 동성애 등의 차별금지의 문제, 청장년 실업의 문제 등 산적한 과제가 산더미처럼 쌓였다. 그리고 200만 다문화 가족에 대한 대책이 절실히 요구되고 있는 세밑의 우리의 현실은 여유란 전혀 없어 보입니다. 이때 우리 한국교회의 하나됨과 참여가 절실하다”고 요청했다.

끝으로 세기총은 “성탄절을 맞이해 세기총은 이 땅의 그리스도인들과 세계에 흩어져 사는 750만 한인 디아스포라 형제들이 이 시대적 요구와 다양한 사회적 여망에 부응하지 못했음을 자인하고, 자성하면서 육신을 입고 섬기는 자로 오신 예수 그리스도의 성탄을 맞이해 주님의 뜻을 이루어 성취하며, 더 낮은 자세로 세상을 섬기고, 사랑을 실천할 것을 다짐한다”고 피력했다.

<저작권자 © 기독교한국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출처] http://www.cknews.co.kr/news/articleView.html?idxno=7228

Leave a comment

You must be Logged in to post comment.

IT Certification Exam click: C2040-928 fragen  | 700-301 fragen  | http://www.exam-qa.de/  | 200-125 fragen  | 200-125 Zertifizierung  | 300-101 Frage und Antwort  | 200-310 fragen  | 400-101 fragen  | c2090-735 fragen  | 1z0-880 fragen  | CISSP fragen  | 200-105 fragen  | 300-135 fragen  | 300-135 fragen  | 810-403 fragen  | c2010-652 fragen  | 200-310 fragen  | 210-065 fragen  | 100-105 fragen  | 300-320 fragen  | 210-260 fragen  | 300-115 fragen  | 101-400 fragen  | 70-533 fragen  | 070-270 fragen  | cog-615 fragen  | 3101 fragen  | 350-020 fragen  | 70-410 fragen  | 642-999 fragen  | MB5-705 fragen  | c2090-419 fragen  | 070-463 fragen  | 810-403 fragen  | 000-102 fragen  | 000-605 fragen  | 640-822 fragen  | IT Exam Frage und Antwort.